ETRI, 고성능 저전력 마이크로 서버 국산화

작성자
root
작성일
2018-01-30 22:27
조회
262
4차 혁명시대에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해야 한다. 이에 따라 데이터를 처리하고 저장하는 장치인 컴퓨팅 서버의 고집적과 저전력화가 필요해졌다.

국내 연구진이 X86 기반의 범용 서버보다 부피도 작고 전력 소모량도 획기적으로 줄인 마이크로 서버 개발에 처음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집적도를 10배 이상 높인 저전력 마이크로 서버 ‘코스모스(KOSMOS)’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코스모스’는 1개의 서버 섀시(너비 48cm, 높이 22cm) 에 최대 64개의 서버가 탑재 가능하다. 기존 보급형 x86 서버와 비교해 집적도를 10배 이상 높였다. 이로써, 서버가 차지하는 공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 전력 소비량은 x86 서버와 비교해 최대 7분의 1 수준으로 낮췄으며, 와트당 성능은 3배, 데이터 입출력 속도 역시 기존 이더넷보다 10배 정도 향상 되었다.

코스모스는 64개 서버를 서로 연결해 하나의 서버로도 관리가 가능하다.

또 이번 사업을 통해 CPU(인텔의 ATOM 이나 ARM 칩을 사용함)를 제외하고 서버 보드, 베이스 보드 등 대부분 하드웨어(HW)를 국산화했다. 또 드라이버, 관리 도구까지 자체 개발하였다.

서버 시장 규모는 연간 1조원 규모로 외산이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ETRI는 이번 기술개발로 국내 서버 시장의 1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보기